자동차 풋등(무드등) 장착하는 방법 diy (feat. 아반떼AD)

 과거에는 참 이런게 있는줄도 몰랐고, 없어도 그만이었는데 실내 엠비언트 라이트(무드등)가 꽤 대세입니다. 특히나, 최근 벤츠같은 경우는 사진만 봐도 정말 럭셔리 그 자체입니다. 그렇다고 원래 무드등 없는 차량에 덕지덕지 LED로 흉내를 내면 '튜닝의 끝은 순정' 이라는 결론으로 귀결되어 안하느니만 못한 지저분한 실내가 되겠지요.

 그래도 비교적 순정스럽게(?), 비노출로 덜 지저분하게(?) 만족도 높은 무드등이 바로 '풋등'인 것 같습니다. 출퇴근 머신 아반떼AD에는 풋등 및 센터페시아 무드등 정도는 장착할 생각인데 오늘은 그 1탄입니다. 풋등은 그나마 덜 노동스럽고 난이도가 엄청 높지 않아서 도전할만한 작업이므로 관심있으신 분들은 끝까지 읽어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관련 글]

[Tip] "미등 배선 찾기" 미등 배선에 연결하는 방법
[AD] 크래시패드 무드등 설치하는 방법 (예정)

 네이버에 '풋등' 이라고 검색하고 판매량이 가장 많은 제품을 구입하면 구성품이 위와 같습니다. 전원은 시거잭으로 연결하고 리모컨으로 밝기, 색상, 점등타입 등을 변경하는데, 제가 구매한것과 동일한 제품이 아니어도 설치하는데 무방합니다.

 본 작업전 실내 배선작업의 선택사항이 바로 부직포 테이핑입니다. '부직포 테이프' 는 배선이 주변 트림에 부딪히면서 나는 잡소리를 방지하기 위함인데 시간적 여유가 되시는 분들은 해주시면 좋습니다.

준비물

 엠비언트 라이트 DIY 작업치고 준비물도 간소한 편입니다. 운전석에서 조수석으로 배선을 넘겨주기 위한 옷걸이와 가위 및 십자 드라이버만 있어도 가능합니다.

 모든 배선작업과 동일하게 설치전 시거잭에 연결하여 정상 작동하는지 필히 확인해줍니다. 구성품대로 시거잭에 연결하면 매우 간단하나, 매번 켜줘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어서 실내 버튼에 인입되는 미등 배선에 연결했습니다.

설치 방법

 운전석 웨더스트립을 벗기고 삼각형 사이드 커버를 탈거합니다. 왼쪽에 십자 피스 2개, 안쪽에 1개를 풀고 잡아당기면 로워커버가 분리됩니다.

 로워커버를 분리하면 핸들 왼쪽의 버튼으로 연결되는 배선이 보입니다. 안쪽으로 손을 넣으면 커넥터를 쉽게 뺄 수 있는데, 이 커넥터의 미등 배선에 전원을 연결해줍니다. 미등배선 찾는 방법은 상단의 [관련글] 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앞좌석 발밑에 풋등을 장착하려면 조수석으로 LED 램프를 넘겨줘야 합니다. 램프를 넘기자고 콘솔이나 각종 트림류를 다 탈거하는건 말도 안되고, 옷걸이를 일자로 쭉 펴서 활용하면 됩니다. 이 작업이 감을 못 잡으면 제일 짜증나는 부분인데, 아반떼AD는 첫번째 사진처럼 조수석에서 저 부위로 열심히 찌르다보면 두번째 사진처럼 운전석의 저 부위에서 옷걸이가 나옵니다. 옷걸이 끝에 넘겨줄 LED 램프를 테이핑해서 조수석에서 당기면 됩니다.

 뒷좌석은 굳이 사진을 찍지 않았는데, 엑셀 페달 옆쪽으로 콘솔 라인을 따라 뒷좌석으로 램프를 넘겨줬습니다. 바닥 매트(코일매트) 밑으로 숨겨서 앞좌석 시트하단 뒷쪽으로 가져오면 되고, AD처럼 부착면이 부직포면 밸크로(찍찍이)를 이용해서 안쪽면에 붙여주면 잘 붙습니다. (밸크로는 구매시 추가 가능)

 제가 구입한 제품은 불쾌하게도 배선 길이가 매우 타이트합니다. 미등에 연결하는 요행을 시도했더니 길이가 짧아져서 부득이하게 배선을 연장했습니다. 커팅한 빨간 전원선은 미등 배선에, 검정 접지선은 근처의 10mm 너트를 살짝 풀어서 접지했습니다. 배선이 연결된 수신기는 엑셀페달 옆 콘솔 안쪽에 공간이 있어서 쑤셔넣으면 아주 깔끔합니다.

 배선작업이 끝났으면 앞좌석도 적당한 곳에 LED 램프를 부착해줘야 하는데, 접착력이 너무 허접해서 바로 떨어져버리더군요. 바로 다이소가서 평생 떨어지지 않을 정도로 강력한 양면테이프로 재부착해줍니다.

 운전석은 사진상 위치에 LED 램프를 부착해줬고, 남은 배선도 콘솔 안쪽의 수신기 쪽으로 깔끔하기 숨김 처리했습니다.

장착된 모습

 가능한 고퀄리티의 사진으로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촬영 실력이 미숙해서 느낌이 잘 전달될지 모르겠습니다. 실내는 물론이고 승하차시에 문을 열어도 생각보다 풋등 위치가 낮아서 LED 노출은 안됩니다. 칠흑같이 어두컴컴한 실내 공간에 감성지수가 +10 상승한 느낌입니다.

 풋램프 덕에 알로이 페달도 한껏 더 존재감이 커졌습니다. 뒷좌석도 얼떨결에 감성이 풍부해지고, 깡통 아반떼 맞나 싶을정도로 전체적으로 분위기가 너무 달라졌습니다. 인테리어에서 조명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을 새삼 깨닫습니다.

 그나마 난이도가 만만한 엠비언트 라이트인 '풋등' 작업을 마무리해봤는데, 조금 귀찮지만 만족도가 기대 이상입니다. 다음번에는 거의(?) 노출되지 않는 가능한 깔끔한 '크래시패드 무드등' 작업을 완성해서 보여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